본문

본문

상세보기
[문화예술회관] 창극의 새 역사 '변강쇠 점 찍고 옹녀' 군포 온다
작성자전체 군포문화재단 등록일 2017-08-10 조회수 300
첨부파일 첨부파일 0809 변강쇠점찍고옹녀 공연 보도자료.hwp   


 (재)군포문화재단은 오는 19일 군포문화예술회관 수리홀에서 국립창극단의 대표작  <변강쇠 점 찍고 옹녀> 공연을 진행한다.


 지난 2014년 초연된 <변강쇠 점 찍고 옹녀>는 판소리 일곱바탕 중 하나인 변강쇠타령을 옹녀를 주인공 삼아 유쾌하게 재해석했다.


 이 작품은 기존 변강쇠타령에서 변강쇠에게 쏠려있던 시선에 점을 찍고, 박복하지만 당찬 여인 옹녀를 부각시키면서, 옹녀 부부가 도방살이를 하면서 만나는 민초들을 통해 오늘날 관객이 공감할 수 있는 해학적 이야기를 풀어낸다.


 유머러스한 어법과 트렌디한 구성에 힘입어 <변강쇠 점 찍고 옹녀>는 초연 이후 현재까지 국내외에서 66회 공연됐으며, 평균 객석점유율 90%를 달성한 인기작품이다.


 특히 창극으로는 최초로 차범석 희곡상 극본 부문을 수상했으며, 프랑스에 진출해 2016년 파리 테아트르 드 라 빌 대극장무대에 올라 관객의 호평을 받은 바 있다.


 재단 관계자는 “20대부터 중장년, 노년층에 이르기까지 모두 즐겁게 볼 수 있는 유쾌한 공연”이라며 “무더운 여름을 더 즐겁게 보낼 수 있는 공연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공연은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의 2017년 문예회관과 함께하는 방방곡곡  문화공감 사업의 지원을 받아 열리며, 입장료는 전석 3만원이다.
 



 
목록보기 수정 삭제
페이지 만족도 평가

현재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서비스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Family Site
문화예술회관
청소년수련관
청소년수련원
군포문화센터
군포여성회관
당동 청소년 문화의 집
광정동 청소년 문화의 집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