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본문

상세보기
[군포책마을] 늦게 받은 초등학교 졸업장, 감동이 두배
작성자전체 군포문화재단 등록일 2019-02-21 조회수 153
첨부파일 첨부파일 0220 느티나무학교 졸업식.hwp   


 (재)군포문화재단은 군포책마을이 운영하는 성인문해교육 2018년도 느티나무학교 졸업식을 진행했다고 20일 밝혔다.


 지난 19일 군포책마을에서 진행된 느티나무학교 졸업식은 한대희 군포시장, 이견행 군포시의회 의장, 김동민 군포의왕교육장 등을 비롯한 내빈과 1년간의 교육과정을 마친 느티나무학교 졸업생 및 수료생과 가족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열렸다.


 이날 초등학력인정과정인 3단계 교육과정을 마친 졸업생 14명에게는 졸업장과 초등학력인정서가 수여됐고, 총 79명이 1~2단계 및 4~5단계 과정을 수료했다.


 올해 졸업생 중 최고령자는 올해 만81세인 한복이씨로, 한 씨는 가장 많은 연령에도 불구하고 특히 열정적으로 배움에 임해 졸업장을 따냈다.


 특히 이번 졸업식을 앞두고 2017년에 느티나무학교를 졸업한 졸업생 2명이 중등학력인정과정을 이수하여 중학교 졸업장을 취득했다는 소식이 전해져 졸업생과 수료생들의 감동과 미래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군포문화재단 한우근 대표이사는 이날 졸업식에서 “느티나무학교에서 경험한 배움의 즐거움을 앞으로도 꾸준히 느끼며 즐겁게 살아가시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많은 사람들이 학습을 지속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군포문화재단은 舊 군포시여성회관에서 16년간 문해교육 프로그램을 진행한 역량을 바탕으로 지난 2016년 2월부터 군포의왕교육지원청으로부터 학력인정 문해교육기관으로 지정받아 느티나무학교를 운영하고 있다.


 느티나무학교는 2016년 개교당시 1개반 14명으로 시작해 현재 5개반까지 확대됐으며, 해마다 90여명의 졸업·수료생을 배출하고 있다,



 
목록보기 수정 삭제
페이지 만족도 평가

현재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서비스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Family Site
문화예술회관
청소년수련관
청소년수련원
군포문화센터
군포책마을
당동 청소년 문화의 집
광정동 청소년 문화의 집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