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본문

상세보기
[문화예술회관] 나폴레옹의 침공부터 피의 일요일까지
작성자전체 군포문화재단 등록일 2021-10-13 조회수 206
첨부파일 첨부파일 1012 브런치클래식.hwp  첨부파일 군포 프라임필하모닉오케스트라.jpg   

 군포문화재단은 오는 21일 오전 11시 군포문화예술회관의 브랜드 공연 2021 브런치클래식 <러시아니즘>의 다섯 번째 공연 <전쟁과 평화>를 진행한다.


 ‘브런치클래식’은 평일 오전시간 대에 시민들이 여유롭게 문화생활을 즐길 수 있는 공연으로, 한국과 러시아의 수교 30주년을 기념한 러시아시즌을 맞아 한국문화예술회관연합회의 방방곡곡 문화공감 사업의 일부 지원을 받아 진행된다.


 총 6회의 시리즈 중의 다섯 번째 순서로 진행되는 이번 <전쟁과 평화>에서는 나폴레옹의 러시아 침공, 러시아의 남진 정책, ‘피의 일요일’등 러시아의 전쟁과 평화의 의미를 음악을 통해 느껴 볼 수 있도록 구성됐다.


 나폴레옹의 침공을 배경으로 작곡된 차이콥스키의 <1812> 서곡, 러시아의 남진정책에 따른 전쟁의 의미를 되살리는 차이콥스키 <바이올린 협주곡>, 1905년의 ‘피의 일요일’을 바탕으로 한 쇼스타코비치의 <교향곡 제11번> 등의 곡을 만날 수 있다.


 이번 공연에서는 장윤성 지휘자가 이끄는 군포 프라임필하모닉오케스트라가 연주하며, 바이올리니스트 박규민이 협연자로 무대에 오를 예정이다.


 또한 연간 100여 회의 음악회 해설을 진행하는 김이곤 음악해설가가 해설을 맡아 연주되는 음악들을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돕는다. 


 올해 브런치클래식은 러시아의 음악을 통해 러시아라는 나라에 대해 이해할 수 있는 다양한 주제로 다음달까지 진행된다.


 한편 브런치클래식의 입장료는 1만 5천원이며 공연과 관련한 자세한 사항은 군포문화예술회관 홈페이지(www.gunpoart.net)를 참고하거나 전화(390-3500~1)로 문의하면 알 수 있다.




 
[문화예술회관] 나폴레옹의 침공부터 피의 일요일까지


목록보기 수정 삭제
페이지 만족도 평가

현재페이지에서 제공되는 서비스에 대하여 만족하십니까?

Family Site
문화예술회관
군포문화센터
수리산상상마을
군포시생활문화센터
Top